"지금 제가 나와 있는 곳은 서울 강남구 일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삼성동 아셈타워 옥상입니다. 아셈타워가 있는 이곳 삼성역 일대는 영동대로 시대를 여는 강남구의 미래에 있어 가장 핵심적인 지역입니다."

영동대로의 대변신, 그 중심에는 오는 2028년 완공되는 영동대로 복합개발사업이 있습니다.

현재 설계 변경을 진행중인 현대차그룹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와 코엑스 지하를 연계해, 삼성역과 봉은사역 사이 1㎞ 구간을 지하 7층 깊이의 국내 최대 지하도시로 만듭니다.

또 지상에는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와 견줄 만한 약 1만7000㎡ 규모의 대형 공원과 공연장이 들어섭니다.

[정순균 / 강남구청장 : 영동대로 복합개발사업은 삼성역과 봉은사역 사이 1㎞ 구간을 지하 7층, 52m 깊이의 지하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지난 6월 30일 착공을 시작해 2028년에 완공될 예정입니다. 코엑스, GBC와 지하로 연결되는 이 공간은 무려 잠실야구장 30배 면적에 달하는 22만㎡로, 국내 최대 지하도시로 탈바꿈됩니다.]

이 사업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지하공간에 들어서는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입니다.

지하철 2·9호선이 이어지고 KTX 동북부 연장선과 함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노선, 위례신사선까지 들어서, 이 곳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사통팔달한 교통 중심지로 거듭나게 됩니다.

"그동안 강남구는 서쪽을 중심으로 세로는 강남대로, 가로는 테헤란로를 중심축으로 발전을 거듭해왔습니다. 이제 강남구는 한계에 이른 서쪽을 벗어나 동쪽 축인 영동대로를 중심으로 새로운 미래 청사진을 그리고 있습니다."

영동대로를 중심으로 시작된 강남구의 대변신은 이미 시작되고 있습니다.

삼성역 일대부터 잠실 종합운동장 부지에 이르는 구간을 `국제교류복합지구`로 만드는 사업이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을 시작으로 첫 삽을 떳고, 서울 동북부와 강남을 한 번에 잇는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은 내년 1월 착공에 들어갑니다.

올해와 내년 시작되는 굵직한 사업들이 완성되는 2028년경에는 강남구의 영동대로를 축으로 신도심 형성되고, 기존 강남대로와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한 과밀개발지역들이 구도심이 되는 모습으로 탈바꿈할 전망입니다.

[정순균 / 강남구청장 : 영동대로 복합개발과 GBC, 국제교류복합지구 조성, 수서역세권 개발,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그리고 구룡마을 개발 등이 모두 하나의 연장선상에 놓여있습니다. 대규모 사업들이 완료되는 5년에서 7년 정도 후면, 강남구는 천지개벽의 변화를 거쳐 미국 뉴욕 맨해튼이나 중국 상하이 푸둥 같은 세계적인 도시로 거듭날 것입니다.]

특히 강남의 `변방`이었던 수서 지역이 SRT 수서역세권 개발로 서울 남부의 `관문`으로 탈바꿈 됩니다.

총 38만6400㎡ 부지에 6개 노선이 지나가는 복합환승센터는 물론 주택과 학교, 공원에 백화점과 업무지구까지 있는 미니 신도시로 개발될 예정입니다.

"강남구가 발빠르게 변하고 있지만, 아직도 70년대 머물러 있는 곳들이 있습니다. 제가 지금 있는 압구정 현대아파트는 지은지 45년이 넘었고, 같은 강남구에 있는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42년 됐습니다. 규제에 발목잡힌 재건축 단지의 상징들입니다."

지금 강남구에만 지은지 30년이 넘는 아파트 단지가 50곳으로 넘습니다.

그만큼 재건축이 시급한 상황인데, 올해 안으로 서울시가 이른바 `재건축 35층 룰` 폐지하면서 재건축 추진에도 속도를 날 것으로 보입니다.

[정순균 / 강남구청장 : 아직도 주민들께서 생활하고 계시기 때문에 하루빨리 재건축이 진행돼야 합니다. 지난 6월에 오세훈 시장을 만나 빠른 재건축 진행을 촉구했고, 아파트 높이를 35층으로 제한해놓은 ‘2030서울플랜’이 재수립되는 올 연말에 `속도를 높여 추진해보겠다`는 답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사람과 자본이 몰리는 강남구의 새로운 100년을 이끌어갈 대형 프로젝트들이 첫 삽을 뜨면서, 강남은 물론 주변 지역도 같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민수입니다.

[바로가기]영동대로 시대 온다…`천지개벽` 시작한 강남 [區석區석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