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2017.12.15>

“현장 수요, 구정에 정확하게 반영하는 게 행정의 최고 덕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