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11일 논현동 언주로 공사장 가설울타리를 문화예술 전시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한 ‘미미위 갤러리’를 공개했다. 구는 코로나19로 인해 갤러리 접근이 어려워진 구민들이 일상 속에서도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관내 공사장 가설울타리에 작년 아트프라이즈 강남에 참여한 신작작가의 작품을 전시하는 ‘미미위 갤러리’를 조성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