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3만1808명 유치해 국내 전체 26.4%, 서울시 41.1% … 2022년까지 15만명 달성
의료관광도시 강남구 찾은 외국인환자 13만명, 전국 1위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실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2019년 전년대비 38.4% 증가한 외국인환자 13만1808명을 유치해 전국 1위를 기록하며 대한민국 대표 의료관광도시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2019년 외국인환자 유치실적’에 따르면, 강남구는 우리나라 전체 유치실적(49만7464명)의 26.4%, 서울시 전체 외국인환자 32만284명의 41.1%를 차지하는 성과를 올렸다.

국가별로는 중국 5만3720명(40.8%) 일본 2만9367명(22.3%) 미국 1만2305명(9.3%) 순이다. 진료 분야는 ‘성형·피부’(63.9%)가 가장 높았고, 내과(10.2%), 한방(7.1%), 검진(4.1%)이 뒤를 이었다. 방문객 성장률은 일본(100.8%, 1만4624명→2만9367명), 태국(40.6%), 중국(39.4%) 순으로 높았다.

한편 강남구는 2022년까지 의료관광객 15만명 달성을 목표로 성형외과 등 330개 의료기관이 밀집된 지역(압구정역~을지병원 사거리)에 의료관광 특화거리 ‘메디컬 스트리트’ 조성 중이며, 언택트 의료관광 환경 구축을 위해 오는 9월 ‘온라인 강남 메디투어 엑스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인용 보도 시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강남구청 www.gangnam.go.kr>